귀국 전 다른 나라로 여행을 가시나요?

캐나다에서 남미, 유럽, 미국 등 타국여행 시 유용한 여행자 보험 안내

Stonewell Blog

귀국 전 다른 나라로 여행을 가시나요?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google
Google+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linkedin
LinkedIn

이제는 많은 매체 들을 통한 빠른 정보 전달로 인해 많은 분들이 여행자 보험에 대해서 많이 알고 계십니다. 뿐만 아니라 인터넷 등을 통해 필요할 때 쉽게 여행자 보험에 가입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여행자 보험 가입 관련해 꾸준히 상담을 해 오시는데 이는 개개인의 여행 플랜이  조금씩 다른 이유 같습니다.특히 많은 분들이 캐나다로 여행을 온 후 타국으로 여행을 갑자기 계획하게 되는 경우는 데요.이 점 충분히 이해가 된답니다^^.  한국에서 처음 여행을 나올 때에는 여행 목적지가 단지 캐나다였을지 몰라도 막상 캐나다에 있다 보면 자의로든 타의로든 미국도 가보게 되고, 따뜻한 곳 (머 많죠.. 멕시코, 바하마 등등)으로도 가보고 싶고, 크루즈 (cruise)도 가보고 싶고..  한데 이런 신나는 계획을 짜다 보면 어쩔 수 없이, ‘근데 혹시 여행 도중 다치거나 아프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이 들게 되죠. 아주 당연한 생각이고 걱정입니다. 아무래도 이런 여행지들은 너무나도 낯선 장소들이니까요.위와 관련해 비 영주권자 분들에게 많이 받고 있는 상담 질문들과 따른 중요 정보를 실제 사례를 통해서 알려 드리려 해요.

사례 1.
오빠와 동생인 민호와 초롱씨는 7월 1일에 캐나다에 계시는 작은 댁에 놀러 왔습니다. 작은아버지는 이왕 한국에서 멀리 왔으니 재미있게 있다 가라고 8월 15일부터 2주일 간 Mexico로 같이 가족과 다 같이 여행을 가자고 하십니다. 당연히 물놀이 그리고 고대지 답사를 할 수 있는 여행을 가고는 싶은데 아무래도 Mexico 여행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걱정이 조금 따릅니다. 그래서 이 여행을 위해 여행자 보험을 구비하고 싶은데 그게 가능한 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동생인 초롱씨는 Mexico 여행 후 캐나다로 돌아와 3개월 더 체류를 할 계획이지만, 오빠인 민호 씨는 여행 후 미국을 경유해 바로 한국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민호 씨와 초롱 씨 둘 다 비 영주권자 여행 보험에 가입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보험 기간은 조금 다르게 가입하는 것을 권유합니다비 영주권자 여행 보험은 특수성을 띠고 있기 때문에 보험 유효 기간 동안에 타국으로의 여행 기간이 캐나다에서의 거주 기간보다 길면 안 됩니다. 또 한 48시간의 대기 기간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혹시나 상황에 보험 혜택을 받으려면 동생인 초롱씨는 8월 15 일 이틀 전인 8월 13일부터 30일간의 보험 구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반면에 민호 씨는 7월 30일부터 30일간의 보험 구비를 미리 해야 합니다.

사례 2. 태일 씨는 오랜만에 가족을 동반해 친구 가족이 살고 있는 캐나다로의 한 달 여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왕 하는 여행이니 캐나다로 오는 길에 필리핀을 한 1주일 들렀다 오면 좋을 것 같은데 어린 자녀들도 있는 상황에 어떤 여행자 보험을 준비해야 하는지 정확하지가 않습니다.

비 영주권자 여행 보험을 한 달 기간으로 구비하면 됩니다. 이를 준비하면 한국으로 떠나는 날부터 필리핀에서의 일주일 간의 여행 그리로 캐나다에서의 3주 체류 기간 동안 가족 모두가 보험을 통한 보호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사례 3. 6개월 전에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온 주희 씨는 7일 후에 한국으로 귀국을 합니다. 그런데 친하게지내던 친구들이 내일 당장 미국 뉴욕으로 4일간 버스 여행을 가자 합니다. 물론 여행 도중 아무 일은 없겠지만 혹시나 하는 생각에 그냥 버스 여행을 구매한 여행사를 통해 보험을 같이 구비했습니다.

주희 씨는 불행하게도 불필요한 보험을 구매했습니다. 이유는 주희 씨 같은 경우 여행자 보험을 가지고 있지만 뉴욕 여행 도중 생기는 사고에 대해서 혜택을 전혀 받을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많은 분들이 온라인 등의 간단한 경로를 통해 도움이 되지 않는 보험에 가입을 해 있는 것을 종종 보는 데 이것이 그중 예입니다. 

한국에 사시는 이미자 님은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큰 따님 내외로부터 같이 7일간의 Bahamas Cruise (크루즈)를 작은 따님 내외와 같이 가자는 초청을 받았습니다. 평소 안전주의를 실천하는 가족은 모두 이 크루즈 여행을 대비한 여행자 보험 그리고 여행 중단 (Trip Interruption)에 가입했습니다.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큰 따님 내외는 8일 동안 만의 보험을 가입했고 이 미자 님과 한국에서 같이 온 작은 따님 내외는 비 영주권자 여행 보험에 17일을 가입했습니다. 크루즈 여행을 잘 마치고 돌아오는 도중경유를 하던 미국 Miami 공항에서 이미자 님에게는 남과 부딪혀 넘어지는 예상치 않은 돌발 사고가 생겼습니다. 그 때문에 이미자 님은 미국 병원에 입원을 해 검사를 받아야 했고 두 따님은 같이 남아서 이미자 님을 돌봐야 했습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있지 않았기에 며칠 후에는 캐나다로 돌아오고 그 후에는 한국으로 가실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다행히 도 필요한 보험을 다 들 구비하고 있었기에 미국에 며칠 더남아 있어야 했던 두 따님의 경비는 물론 이미자님의 $20,000 이상의 병원비 그리고 앰뷸런스 비용도 다 보험 처리로 할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같은 캐나다로 여행을 오더라도 개개인 마다 다른 여행계획들을 가지게 되죠. 또 여행계획들은 언제든 확~ 확~ 바뀔수도 있죠.  이렇게 여행계획들이 바뀌더라도 언제나 혹시나~를 대비하는 것은 너무 중요한 것 같아요. 비 영주권자 여행보험은 이런 상황들에 꼭 필요한 옵션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More to Explorer

캐나다 여행자보험 구매 어디서 하시나요?

캐나다 방문 시 여행자 보험, 어디서 구매하는 것이 좋을까요?

Stonewell Blog

캐나다 여행자 보험구매
어디서 하는 것이 좋을까요?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google
Google+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linkedin
LinkedIn

매년 많은 분들이 한국에서 캐나다로 여행을 옵니다. 때로는 단기간으로 때로는 장기간으로 방문, 워킹홀리데이 또는 유학 등등 여러 가지 목적으로 오는데 다행히도 이때에 많은 분들이 예측치 못하는 상황에 대비해 여행자 보험을 준비합니다.

20년동안 캐나다에서 보험 관련 일을 전문적으로 해 온 보험 관련 스톤웰 파이넨셜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런 여행보험 추세를 살펴보면 가끔씩 흥미로운 사실들을 느끼게 됩니다.
예를 들어, 단기간 여행자 방문 보험을 구비하는 분들이 장기간 여행자 방문 보험을 구비하는 분들보다 보편적으로 더 꼼꼼하게 여러 가지 사항들을 알아본다는 겁니다. 당연히 장기간 여행자들이 옳은 보험을 구비하는 것이 더 필요할 텐데 말이죠.

워홀비자로 캐나다를 오는 분들한테 이런 현상은 더욱더 도드라집니다.
어찌 보면 이것이 당연할 수도 있다고 보여집니다.
단기간 방문 목적으로 캐나다를 오시면서 보험을 준비하는 분들은 대부분 보험의 필요성을 자체적으로 가지고 계시는 분들인 반면에 워홀비자로 캐나다를 오는 많은 분들은 상대적으로 타의에 의해서 보험 구비를 하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워홀비자로 캐나다를 올 때 여행자 보험은 캐나다 정부에서 의무화 시키는 필수 아이템이거든요.

이러다 보니 워홀 방문자들은 보험을 준비할 때 별생각 없이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경로의 한국 보험회사의 상품을 덥석 구비하게 됩니다. 물론 이 상품들이 문제가 있다는 건 절대 아니랍니다.
한국 보험회사의 상품이나 캐나다 보험회사의 상품이나 고객들의 안전을 염두에 두고 설계되는 것은 결국 같습니다.

그렇지만 차이가 있답니다.
한국에서 여행자 보험을 구비해서 오시는 분들은 대부분 한국 대표 보험사들, 한화 보험 또는 동부화재 등의 상품을 가지고 오십니다.
한국 내에서 최고의 인지도를 자랑하는 이 보험사들의 상품을 최고로 여기고 가지고 오시는 것은
당연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인지를 하지 못하는 것이 바로 가지고 있는
보험이 막상 쓰여지게 되는 곳은 캐나다라는 것입니다.

정말 간단히 생각하면 당연할 수도 있는 것이 캐나다 내에서는 한국 대표 보험사들의 인지도가 캐나다 내의 대표 보험사 보다 높지 않다는 겁니다.
이런 차이점을 막상 느끼게 될 때가 불행하게도 클레임을 해야 할 때입니다. 캐나다에 있는 동안 불필요하게 병원을 가게 되는 경우 많은 국적의 환자들을 상대해야만 하는 병원에서는 어쩔 수 없이 본인들이 잘 알고 있는 보험사들의 클레임을 보다 많이 그리고 쉽게 처리해 줄 수밖에 없습니다.
비용을 혹시나 나중에 못 받을 수도 있다는 리스크가 덜 하기 때문이죠. 한국보험사를 이용해서는 자기부담감 없이 편리하게 비용처리를 하기는 불가능합니다.
이에 한가지 더 덧붙인다면 한국보험사의 보장액은 한국 상황을 반영해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비싼 캐나다 병원비용에 부족할 수도 있고 또 그렇기 때문에 어떤 때에는 해외에서 발생하는
비용처리를 거부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한국에서 저희에게 문의를 보내주시는 분들이 많이 저희 회사가 취급하는 상품이
어떤 보험사의 상품인지 궁금해하십니다.
저희는 알리안츠(Allianz), 투고(Tugo), 블루크로스(Blue Cross) 상품을 많이 취급을 하는 데,
알리안츠에 관해서는 보편적으로 많이들 아시지만 투고에 관해서는 상대적으로 많이들 모르십니다.
그러다 보니 저희들이 상담을 통해, 예를 들어,
투고(Tugo) 상품을 권장해 드리면 약간 갸우뚱해 하시는 분도 계십니다.
회사를 당연히 모르니 알고 계시는 한국 대표 보험사들과 비교해서 안전성이나 편리함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을 하는 것이겠죠.^^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저희 스톤웰 파이넨셜은 캐나다 내의 굴지의 보험사들과 일을 하고 있고 이 보험사들은 캐나다로 오는 여행자들의 모든 보험 관련 서비스들을 보다 더 편리하게 처리해 줄 수 있는 시스템을 구비하고 있습니다.

정말 한 번 다시 강조하고 싶은 중요한 것은 캐나다로 여행을 올 때에는 캐나다 보험사의 보험을 가지고 있는 것이 혹시나의 상황에서 가장 편리하고 신속하게 일을 처리할 수 있다는 거랍니다.

More to Explorer